Interview with Adamas

As one of the key person in the organizing committee of CampSwingIt , and the most instrumental person in the growth of Korean swing scene, JUYL is privileged to have Adamas (아다마스(김강석)님) share with us his passion for Swing dancing and Lindy hop.

( Adamas is also 1 of the 4 winners of Frankie Manning Foundation Scholarship  2012 )

CampSwingIt 2012

Kangseok Kim/김강석 – Adamas

Korean pop culture is massive and well known worldwide – is this in anyway affecting or helping Swing dance and Lindy hop community to grow larger and better ? 
I am not sure of K-Pop’s influence in the international swing scene but it definitely has impacted the Korean swing scene. I believe K-Pop has played a certain role in helping the Korean swing scene to grow this much, however did not contribute much in terms of quality. Line dances to K-Pop were pretty popular before, as well as swing dancing to K-Pop music. And although it’s much less now, many swing dance clubs still play K-Pop music. These help with the rookies who are not familiar with swing music – I was also one of them – but the downside is that it does make it hard to dance lindy hop with its original rhythm.

한국 문화는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다. 이게 스윙댄스와 린디합이 커지고 발전해 나가는데 어떠한 영향이나 도움이 되었나?
해외의 영향은 아직 잘 못느끼고 있지만, 국내적으로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 한국의 스윙씬이 지금처럼 커지게 된 데에 많은 영향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질적인 향상을 이루는 부분에서는 약간의 문제점도 노출하고 있다. 예전에는 K-pop에맞춰서 추는 라인댄스가 인기였고, K-pop에 스윙 댄스를 추기도 했다. 비중이 점점 줄어들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많은 동호회에서 종종 K-pop을 들을 수 있다. 나도그랬었고 스윙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들에게 특히 더 인기가 있는데, 그로 인해 스윙 댄스를 쉽게 접하게 되는 장점도 있지만, 스윙감을 가지고 린디합을 추는 것을 어려워하는 부작용도 있다.

K-pop invasion : Oneday , SNSD , Big Bang

Of all the many type of dances out there, what attracted you to Swing dance and Lindy hop?
It comes down to about four reasons: partner dance, swing jazz, feeling the partner through the connection and swing dancers. (I’m not sure if there is an equivalent term in English for the third, but let’s say it’s like in fishing where you just know you got a big one on your reel.)
I like the fact that this is a partner dance, where much communication and interaction with your partner is required compared to solo dancing. The joy of partner dancing, I would put it, is 1+1>2 and NOT 1+1=2.
I personally fit better with swing jazz, blues or traditional jazz than with latin or tango music.
Tango is a charming dance, Milonga depresses me.
Compared to other partner dances, swing dance can make use of a much larger and stronger momentum, which creates much dynamism. This is a phenomenal appeal that only the ones dancing can feel it directly.
Lastly, the swing dancers. The relationships of all the dancers are really one of a kind, it’s much friendlier than can be observed in other dance scenes. Years ago, I used to travel with guide books in my hand; but now, I travel to see my swing dancer friends.
많은 종류의 춤이 있는데, 중에서도 스윙댄스와 린디합에 끌린 이유는?
대략 4가지 이유로 정리되는데, 커플댄스, 스윙 재즈, 손맛 그리고 스윙 댄서이다. (영어에 그런 표현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낚시를 할 때 대어를 낚는 기분이라고 할까?)
솔로 댄스에 비해서 파트너와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커플 댄스인 것이 마음에 든다. 커플댄스의 즐거움은 1+1=2가 아니라 1+1>2 이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라틴과 탱고 음악보다 스윙 재즈, 블루스나 트래디셔널 재즈 쪽이 더 잘 맞는다는 생각이다.
개인적으로 탱고란 춤을 좋아하지만, 밀롱가는 나의 기분을 너무 다운 시킨다.
다른 커플 댄스들 보다 크고 강한 모멘텀을 쓰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좀 더 다이나믹한 춤이 가능하다. 추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정말 커다란 매력이다.
그리고 다른 어떤 댄스 씬보다 스윙댄서들끼리의 관계가 돈독하다. 예전엔 유명 관광지를 따라 해외를 여행했다면, 이제는 스윙 댄서들을 만나러 여행을 하고 있다.

Who is Frankie Manning to you and how had he impacted you in dancing?
Frankie Manning is the very person who made me want to dance all my life, and who influenced me to turn full-time.
After experiencing the American swing scene for the first time at the 2007 ULHS, I was shocked at the fact that the American and Korean swing dancing were so different from each other and this led me to go on a long swing dance journey in year 2008. I visited LA, Seattle, Denver, Houston, Washington DC and New York for swing events or just the dancing scene. It was in New York that I met Frankie. I had already checked his classes by email, went to the Sandra CameronDance Center, got his autograph on his autobiography and then listened to his class. The passion that drives him to still teach at his age was an awakening inspiration for me. I wanted to invite him to Korea and spread his enthusiasm to the many Korean swing dancers. So at the Southwest Lindyfest in March the same year, where I met him again, I invited him to Korea.

Unfortunately, he left us before he could make it to Korea.

당신에게 프랭키 매닝은 누구이며,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
프랭키 매닝은 나를 평생 춤을 출 생각을 하게 만들고, 전업으로 스윙 댄스를 하게 만든 사람이다.
2007년 ULHS에서 첫 미국 스윙 씬을 경험 한 이후, 한국과 미국의 스윙 댄스가 큰 차이가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고 2008년에 스윙 유학을 나가게 되었다. LA, 시애틀, 덴버, 휴스턴, DC, 뉴욕 등 스윙 행사 또는 스윙씬을 찾아 미국 전역을 돌아다녔고, 뉴욕에 갔을 때 프랭키 매닝을 만났다. 이메일을 통해 미리 그가 강습을 하는 날짜를 확인하고 Sandra Cameron Dance Center에 찾아가서, 그의 자서전에 사인을 받고 강습을 들었다. 연로한 그였지만 아직도 강습을 하는 그의 열정에 감동했고, 영감을 받았고, 더 늦기 전에 그를 한국으로 초대하여 한국의 많은 스윙 댄서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그리고 그해 3월 Southwest Lindyfest에서 그를 다시 만난 자리에서 한국으로 초대하게 되었다.

나중 일이지만 결국 그는 한국에 오지 못하고 떠나셨다.

Frankie Manning – the King of Swing

Adamas with Frankie

What was the motivation and vision to start CSI and KLHC?
CSI was the only way I could think of to invite Frankie to Korea. Until then, no Korean organizer had invited Frankie over to Korea. But to do so wasn’t without hurdles. The expenses of course were much more handsome than for any other champions, and the actual hours he could spare for workshops was limited due to his age. And in fact, Korean swing dancers were keener to meet popular champions than old-timers – it is still true that not many would be willing to pay the cost to meet old-timers. The solution was to have several other instructors as part of a large event, in form of a camp where classes and parties could all be held in one place. So this is how CSI was born, a camp for swing dancers, for the very first time in Korea.
KLHC has a different story behind it. Koreans are very sensitive with rankings and reputation, hence all forms of competitions were ruled out at CSI. However, without a standing competition in Korea, growth in terms of quality was at stake – there is only so much social dancing and classes can do. Many dancers asked for competitions at CSI, so finally at the 3rd CSI in 2011, the very first KLHC was launched for the betterment of the Korean swing scene, rather than for the CSI event itself. Why did we use a different name and not call it a CSI competition? We did not want the nature of CSI, a party for swing dancers to learn and have fun, to be changed into a competitive atmosphere, and also wanted to keep the fairness and neutrality of the competition.
CSI KLHC 시작하게 동기와 비전은 무엇인가?
CSI는 프랭키 매닝을 한국으로 부르기 위한 내가 생각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그동안 한국의 스윙 댄스 오거나이저 들은 누구도 프랭키를 부르려고 하는 사람이 없어서 직접 나서게 되었다. 하지만 그를 한국으로 초대하기 위해서는 다른 챔피언 강사들 보다 많은 비용이 들면서도, 연로하신 관계로 실제로 강습을 할 수있는 시간은 매우 제한적이었다. 사실 한국 스윙 댄서들은 당대 최고 인기 있는 챔피언들을 보고 싶어했지, 올드 타이머들에게는 관심이 없었다. (지금도 올드 타이머들을 보기 위해 비용을 지불하려고 하는 댄서들이 많이 없는 게 사실이다.) 그래서 구상한 방법이 다른 여러 강사들을 함께 불러서 행사를 하는 것이었고, 한 곳에서 먹고 자면서 스윙을 배우고 파티를 하는 스윙 캠프 형식을 한국 최초로 시도하게 된 것이었다.
KLHC는 탄생 배경이 좀 다르다. 한국 사람들은 순위에 굉장히 민감하기 때문에 CSI에서는 경쟁을 해야 하는 대회를 지양하고 있었는데, 문제는 한국에 권위 있는 대회가 없는 관계로 소셜 이외의 질적 향상의 걸림돌이 되고 있었다. 실제로 많은 이들이 CSI에서의 대회를 요청하였고, CSI 행사 자체보다도 한국 스윙씬의 발전을 위해 3회 CSI2011때 첫 KLHC를 진행하게 되었다. CSI 자체 대회라고 하지 않고 KLHC라고 새로운 이름을 쓴 이유도, 스윙 댄서들끼리 배우고 즐기고자 하는 파티성향을추구하는 CSI의 방향이, 대회로 인해 서로 경쟁할 수 밖에 없는 분위기로 비쳐지는 것을 원치 않았고, 대회로써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Tranky Doo at CSI 2012

What moved you to turn into full time?
The first and second CSI were applauded to be best events but the tremendous losses were too realistic, forcing me to deeply consider permanently closing the doors. However, thanks to the unstinting support and help from friends and all those around me, CSI continued on. With more years came experience, but also scale and magnitude of works. Expectations also rose; I wanted to make it an event proud of comparison not only to swing events but also to any large-scale event. Naturally my priorities changed, and I left my day job. Aside from CSI, I help organize several local events, teach in and outside of Korea, participate in international events to interact with dancers worldwide. The path just naturally led me to become a full-timer.

Presently, my schedule is full with swing-related events.
어떻게 스윙댄스를 전업으로 하게 되었나?
1,2회 CSI 이후 최고의 행사였다는 찬사를 많이 받았지만 금전적인 손해를 많이 보아 그만두려 했다. 그러나 행사가 계속되기를 바라는 주변사람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도움으로 CSI를 계속할 수 있게 되었다. 행사가 거듭됨에 따라 규모도 커지고 할 일도 많아지고, 스윙행사 뿐만이 아니라 다른 어떠한 행사와 비교해도 훌륭한 행사로 만들고 싶은 욕심도 생긴 관계로, 본업에 너무 소홀해지는 것 같아 잠시 회사를 그만두었다. 하지만 행사 이후에 CSI 이외에도 국내 다른 여러 행사를 도와주게 되고, 국내 외에서 강습을 하고, 해외 행사 참여 하며 전세계 댄서들과의 교류를 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풀타이머가 되었다.

지금 나의 스케쥴은 스윙과 관련된 여러가지 일정으로 가득하다.

Adamas with Friends at Frankie95 celebration

Adamas at ULHS 2011

Adamas with Dawn Hampton

What were your enjoyable moments and experiences in all the 4 years organizing CSI and KLHC?
Just way too many. First of all, the campers spread the word for CSI. Campers that I couldn’t remember would greet and thank me at dance halls, events or even in the streets. These are those moments any organizer will identify with. There was a dancer who kept the wristband on for a year until the next CSI because she just loved the previous one. These reactions are what drive me to prepare for and organize the next event. The instructors also recognized my sincerity. Nina, one of the instructors at the first CSI, helped with sponsoring the ILHC passes. I still keep in touch with all of them. I’m proud to say that with the support of KLHC, dancers who competed in international events have come back with great results, and need I remind you that at the second KLHC a non-Korean couple compe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Korean competitions? Hong Wee and Sing Lim won third place! And lastly but not the least, my utmost joy is our crew, who support and work for CSI as if it is their own ‘baby.’

지난 4년간 CSI KLHC 진행하면서 즐거웠던 순간과 경험들은 어떤 것들이 있나?
너무나 많다. 우선 참가자들이 입소문으로 행사를 홍보해 주었고, 내가 기억을 못하는 사람들 조차도 스윙바에서, 스윙 행사에서, 또 우연히 만난 길거리에서 인사를 건내며 고맙다는 말을 전할 때 가장 뿌듯함을 느낀다. CSI에 감동하여 1년간 행사 손목띠를 유지하고 있는 댄서도 있었고, 그러한 사람들의 반응이 다시 또 행사를 준비하게 만들었다. 강사들 또한 나의 진정성을 알아주었고, 그 결과 첫해 강사였던 니나의 도움으로 첫번째 KLHC부터 ILHC를 티켓을 지원받기도 하는 등, 지금도 강사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KLHC의 지원을 통해 세계 대회에 나간 댄서들이 첫해부터 우승을 비롯한 좋은 성적을 거둬왔고, 2회 대회에는 한국 대회최초로 외국인 댄서(홍위-싱림)들이 참가하여 3위에 입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CSI일을 자신의 일처럼 발벗고 나서서 열심히 일해주는 스텝들이있다는 게 나에게는 가장 큰 기쁨이다.

Preparing for KLHC 2012 prize giving.

CSI 2012 Crew / Committee

The goal of KLHC is to grow local talents to compete in international stage – this was achieved in 2011 (1st KLHC at 3rd CSI) , and much earlier than expected . What is next in the pipeline for KLHC to achieve?
ILHC represents the US swing dance scene, and ESDC in Europe is setting the ground in another part of the world. I would like to establish a championship that stands at the same level representing Asia. The swing scene in Korea is relatively larger in size than those in other Asian countries, but Sing Lim a big icon in the Asian swing scene has kick started efforts for exchanges within Asia and new swing scenes are budding in countries like Thailand. I personally have spread the know-how of the Korean swing scene – which has grown so much in a very short span of time – to organizers in Japan, Taiwan, Thailand and Cambodia, have conducted workshops here and there. And I plan to continue in such efforts. If Asian countries with a longer history than Korea such as Singapore or Japan come together, the future of the Asian swing scene is very bright and there will come a day when a pan-Asian championship perhaps in the name of Asian Swing Dance Championships (since ALHC already exists) will set foot.
KLHC 목표는 국내의 재능있는 댄서들을 길러 국제 무대에서 경쟁하게 하는 것이었다. 그것은 이미 2011(3 CSI 1 KLHC)에서 이루어졌고, 기대보다 무척 일찍 이루어졌다. KLHC 이루고자 하는 다음 목표는 무엇인가?
현재 스윙 댄스를 대표하는 대회는 미국의 ILHC이고, 유럽의 ESDC가 다른 한 축을 이루고 있는데, 이와 대등한 수준의 아시아를 대표하는 대회로 만들고 싶다. 아직은 한국에 비해 다른 아시아 스윙씬이 작긴 하지만, 아시아 스윙의 대표격인 싱림이 아시아 스윙 댄스의 교류를 위한 노력을 시작하였고, 태국을 비롯해 새롭게 스윙씬이 생기는 나라들이 생기고 있다. 개인적으로 짧은 시간에 발전한 한국 스윙씬의 노하우를 일본, 대만, 태국, 캄보디아의 오거나이저들에게 전파하기도 했고,강습을 하러 다니기도 했고, 앞으로도 여러 방면에서 계속 지원할 예정이다. 아시아에서는 한국 보다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싱가폴, 일본 등이 힘을 합친다면 아시아 스윙씬의 미래는 밝다고 믿으며, 언젠가 ASDC(Asian Swing Dance Championships)와 같은 이름으로(ALHC는 이미 있으니까) 아시아 전체의 대회를 하게 될 날을기대해본다.

Adamas with Sing Lim

Adamas teaching in Tokyo

How is your progress in learning trombone and how soon will we see the debut performance of the first swing jazz band in Korea?
As it is with everything and with music in particular, brass instruments need consistent practice. Now, that’s really hard to do. But with two swing dancer friends who also happen to be great trombone players, I am not easily let off the hook of practicing. Our aim is to play at least a few songs at next year’s CSI. A swing jazz band with some swing dancers as musicians will be able to debut within the year, but a whole band of swing dancers would need more time.

But stay tuned, we may someday come to Singapore to play for you guys.

( WE look forward to this ! )


지금 배우고 있는 트럼본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고, 한국 최초의 스윙 재즈 밴드의 데뷔 공연은 언제 있는가?
모든 악기가 그렇지만, 금관악기는 꾸준히 연습하는 것이 중요한데 생각보다 꾸준히 하기 힘들다. 하지만 두 명의 스윙댄서 친구이자 트럼본 선생님을 두고 개인적으로 내년 CSI에서 몇 곡이라도 연주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스윙 댄서가 일부 포함된 밴드는 올해 안에 데뷔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전원 스윙댄서로 이루어진 밴드는 이보다 더 오래 걸릴 듯 하다. 하지만 언젠가 한국뿐만이 아니라 싱가폴에서 연주할 날을 꿈꿔본다.

What is your personal vision and ultimate goal for the Korean swing scene?
As an organizer, I would very much like CSI to become an event where swing dancers all over the world want to take part in. As an instructor, I want my students to become better than me. I hope one day, the Korean swing dance thrills the world as much as the Korean b-boying does today.
한국 스윙씬을 위한 개인적인 비전과 궁극의 목표는 무엇인가?
행사 오거나이저로서 CSI가 전세계 모든 스윙 댄서들이 가고 싶어하는 행사가 되었으면 하고, 스윙 댄스 강사로서 청출어람하는 제자들을 많이 만들고 싶다. 그래서한국의 스윙 댄스란 장르가 한국의 비보잉과 같이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서서 많은 이들을 즐겁게 해주었으면 한다.

Adamas with team winning at ‘Battle Korea’

Lastly , A word of inspiration for aspiring swing dancers and lindy hoppers?
Swing it! – It don’t mean a thing if it ain’t got that swing.

스윙댄서와 린디합퍼 꿈나무들에게 해주고 싶은 한마디가 있다면?
스윙 하라! – 스윙이 아니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Adamas got that swing

 Thank you very much Adamas, we would love to see you again at CSI next year.

Team Swingapore at CSI 2012 with Adamas . Read about their adventure here .

* Photos here are courtesy of Adamas himself, and CampSwingit official photographers.

more about CSI / KLHC >  CampSwingIt / KLHC Website  ,  CampSwingIt Facebook  , CampSwingIt Youtube

Advertisements

Tell us what you think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